Why subscribe?

한국 구독센터만의 혜택!

Responsive

일시정지, 주소변경 및 기타 구독문의 등 고객서비스를 한국 센터에서 바로 해결하실 수 있습니다.

빠르고 안정적인 배송

영문싸이트인 economist.com 나 국내의 타 구독 대행사를 통한 것 보다 최대 2-3주 빨리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주문하신 날짜부터 추가비용 없이 업무일 기준 4~7일 이내로 수령 가능합니다.

사은품 제공

항상 최고의 사은품을 함께 제공합니다. 경제/경영 분야의 베스트셀러나 몰스킨 노트북과 같은 질 높은 사은품을 제공하고 있으니 구독신청 페이지를 확인하세요.

번역 아티클 제공

매주 파트너 멤버를 통해 주요 기사의 번역서비스가 제공됩니다. 또한 헤드라인의 한국어 번역서비스도 구독자에게 제공됩니다.

공식 구독센터

The Economist 의 공식 구독센터입니다. 구독 대행 업체와 다르게 안정적인 배송서비스 및 고객서비스가 가능합니다.

전 세계 무료 주소변경 / 유연한 구독계획

해외장기 출장이나 유학 등의 경우에도 전 세계 어디든지 추가비용 없이 배송 받으실 수 있습니다. 구독 중 주소변경이 자유롭고 일시정지의 기간과 횟수의 제한이 없습니다. 공식 구독센터에서만 가능하며, 한국 내의 다른 구독 대리점에서는 받으실 수 없는 서비스입니다.

The Economist 소개

더이코노미스트의 시각 스타일 그리고 철학은 비교 불가능합니다.

독립적이고 강한 주장들로 쓰여지는 아티클들은 전 세계의 의미있는 사건과 현상을 놓치지 않으며, 정치와 경제를 아우릅니다.

용감하고 명료하며 유머가 있고, 항상 명확한 의견이 있습니다. 글로벌 아젠다가 무엇이며,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해야 하는지 알려줍니다.

The Economist 의 독자가 되십시오.


 

영국 더이코노미스트를 소개합니다.

1843년 영국에서 창간된 국제 시사지로 특히 세계 정치와 경제,파이넨스 분야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깊이있는 기사와 국제성을 자랑합니다. 매주 130만부 이상을 발행합니다. 전체의 14%만 영국에서 인쇄되며 나머지는 전 세계 200여개 국가에 배포됩니다. 1997년과 비교하였을때 구독자 수는 두배이상 늘어났으며 전 세계 이코노미스트 열풍으로 구독자 수는 급증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전 세계의 정치, 경제, 문화계의 지도자층이 애독하는 잡지이며 영향력이 큰 구독자들을 확보하고 있어 발행부수에 비해 가지는 영향력이 큽니다. 

The Economist의 내용상 가장 큰 특징은 ‘국제성’ 이라고 생각합니다. 국제문제를 다루지 않는 매체가 어디있냐고 할지 모르지만, 매우 유명한 신문, 잡지도 결국 발행되는 지역을 벗어나지 못합니다. (New Yorker 나 TIME 의 경우) 미국의 중앙 정치뉴스부터 아프리카의 작은 국가에서 일어난 쿠테타까지, 이코노미스트는 전 세계의 중요한 사건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하며, 이를 통해 인류가 어디로 나아가고 있는지를 조망하려 노력합니다. 이렇듯 국제적인 시각을 견지하려는 면에서 The Economist 는 경쟁상대가 없는, 최고의 Global Magazine 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코노미스트는 모든 기사에 기자의 이름을 기제하지 않습니다. 타 주간지에 비해 기사의 양이 현저히 많으며, 제목과 다르게 경제/파이넨스 분야 뿐만 아니라 정치, 문화, 과학, 기술 등의 전반적인 글로벌 트랜드를 리포팅하고 전망을 전하고 있습니다. 글의 난이도는 Newsweek 나 TIME 에 비해 높습니다. ‘뉴스’를 제공하는 매거진이라기 보다는 심층적인 분석글과 날카로운 칼럼들이 대부분을 차지하며, 말보다 데이터를 중요시 하고 있습니다. 논리성에 큰 무게를 두고 논리적인 기사를 쓰려는 노력이 강하게 묻어나고 있습니다.

기사의 내용은 수준이 높지만 문장은 간결하고 단순하게 쓰기로 유명합니다. 또한 감각적인 기사의 타이틀 선정은 기사를 읽고싶게 만듭니다. 영국적 유머감각이 가미된 이유인듯 싶습니다. 사진이나 일러스트레이션에 초점을 두기 보다는 그래프와 텍스트 자체에 무게를 주고 있습니다. 여백도 경쟁 주간지에 비해 적으며 밀도감을 보여줍니다.

※ The Economist 와 한국 ‘이코노미스트’ 는 전혀 상관이 없는 다른 잡지입니다. 영국 The Economist 는 전 세계에서 1개의 언어로만 발행되며 번역판을 출판하지 않습니다. 아시아판, 유럽판, 북미판 등을 나누는 것도 실리는 광고의 차이로 인한 것이지 기사의 내용은 동일합니다. 


공인구독센터
※ 미스터클래이는 영국 이코노미스트사 (the Economist Group Newspapers) 의 공인 한국 구독센터입니다. 정기구독 판매 및 국내 배송, 구독자 데이터베이스, 고객서비스 일체를 처리합니다. 타 잡지 구독대행사나 2차 대리점 등에서 구독하시면 미스터클래이의 구독서비스 및 혜택을 받으실 수 없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미스터클래이가 아닌 economist.com 에서 신청하셨을 경우 보상이 제한적이며 처리기간이 다소 길어질 수 있으니 양해해 주십시오. 미스터클래이나 The Economist 가 아닌 타 대행사에서 구독신청 하셨을 경우 는 신청하신 대행사에 고객클래임을 접수해 주세요. 

Contact

전화를 통해 궁금하신 점을 해결하세요. 법인구독 담당자에게 연결하실 수도 있고, 일시정지나 주소변경 등을 통해 구독을 유연하게 관리하실 수 있는 방법을 상담받으실 수 있습니다. 만약 원하시는 담당자가 부재중이라면 연락처를 남겨 주십시오. 빠르게 연락 드리겠습니다. (평일 오전9:30 ~ 오후 5:00) 전화하기: 070-7755-7036

Find us

서울 중구 세종대로 9길 60, 동화빌딩 별관10층 미스터클래이 간행물서비스

Give us a ring

구독센터
070-7755-7036
Mon - Fri, 9:00-18:00

문의하기


상호: 미스터클래이 | 주소: 서울 중구 세종대로 9길 60 동화빌딩별관 10층 | 전화번호: 070-7755-7036 | 이메일: economist@mrclay.net | 대표자: 조은혜 | 사업자등록번호 : 104-91-37748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서울중구-056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