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매체소개

이코노미스트는 무엇을 전하는가?

이코노미스트가 매주 제공하는 것은 뉴스가 아니라 의견(opinion), 그것도 상당히 많은 의견이다.

이코노미스트가 하지 않는 일을 알아보자. 이코노미스트에서는 '뉴스속보' 즉 최근 발생한 위기 상황이나 국제적 사건을 선점해 다룬 기사를 절대 볼 수 없다. 또한 정치판의 속내를 파헤치거나 몇 달에 걸친 탐사 보도처럼 '이면에 담긴 진실'을 다룬 기사도 볼 수 없다.

Bharat Anand, 하버드대학 경영대학 교수

균형 잡힌 주장을 만들어내는 스타일

주간마다 나오는 토탈 패키지

국제 이벤트에 관해 매주 의견을 제공하는 일은 <이코노미스트>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코노미스트에는 균형 잡힌 주장을 만들어내는 스타일이 있습니다. 그 주장을 사실에 근거하도록 만드는 스타일이죠.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의 주간 패키지에는 동질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는 점입니다. 이는 기자 개인의 관점이 아니라 <이코노미스트>가 세계를 바라보는 시각을 말합니다. <이코노미스트>에서 나온 기사로 실험을 해 보세요. 출처를 가리고 사람들에게 읽어보게 하는 겁니다. 아마도 우리 독자들은 그 기사가 <이코노미스트> 기사라는 것을 바로 알 겁니다.

사람들은 우리에게서 일관성을 구하는거죠.

Chris Stibbs, 이코노미스트 CEO

집단적 생산과 토론에서 만들어지는 기사들

이코노미스트에겐 우수한 품질보다 일관성이 더 중요하다.

<이코노미스트> 기자들은 유명한 옥스퍼드 유니온 토론 소사이어티를 반영한 월요일 아침 회의를 통해 대화를 나누고, 진실을 면밀히 살피고, 열띤 토론을 주고받는다. 그렇게 해서 <이코노미스트>는 독자에게, 기사를 작성하는 기자 한 개인이 아닌 모든 사람의 집단적 의견을 결과물로 전달한다. <이코노미스트>는 균형을 잡기 위해 애쓰지 않는다. 증거에 근거한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할 뿐이다.

Bharat Anand, 하버드대학 경영대학 교수